얼마 전 이사를 준비하면서 들었던 생각들…

지난 8월 즈음 집 주인에게 재계약을 하려면 전세를 3천 올려달라는 연락을 받았고, 그 집에서 3천을 올려서 살고 싶은 생각은 없었기에 그럼 다른 집을 알아보겠다고 얘기를 드렸다.

분명 계약은 2014년 10월 4일까지로 되어 있었고, 계약을 내가 연장하지 않기로 하면 내 보증금을 돌려받아야 하는 것이 정당할 것 같은데… 집주인은 집에 다른 사람이 들어오기 전에 내가 계약을 해서 집에서 나갈 경우 보증금을 바로 돌려줄 수 없다는 통보만 반복했다.

집보러 오는 사람들은 언제 빼줄 수 있냐는 질문을 하고, 집주인은 내가 먼저 계약할 경우 내 편의를 맞춰줄 수 없다고 윽박을 지르는 상황이라 맘에 드는 집을 보고 와도 먼저 계약을 하기가 애매하니 언제 빼줄 수 있을지를 명확하게 얘기를 해줄 수 없는 상황이 될 수 밖에 없고, 다람쥐 챗바퀴 돌 듯 빙글빙글…

그러면서 제도적으로 우리같은 상황의 사람들을 위한 제도가 있는지를 알아보게 됐는데, 대충 우리가 택할 수 있는 입장은 아래와 같이 몇가지가 되질 않았다.

Continue reading 얼마 전 이사를 준비하면서 들었던 생각들…

이미지 썸브네일 새로 빌드하기…

블로그 테마를 바꾸고 나면, 컨텐츠 영역의 가로 너비가 달라지기 때문에 예전 테마에 맞춰놨던 썸브네일들이 이쁘게 표시되질 않습니다.
이런 경우 전 다음과 같은 방법을 사용해서 썸브네일을 새롭게 빌드하곤 합니다.

전 블로그에 이미지를 올릴 때 upload 폴더에 올린 뒤 thumb- 혹은 thumb_ 라는 prefix를 이요애서 썸브네일을 만들곤 합니다. 위 명령을 이용하면 thumb_나 thumb-로 시작하는 파일들을 찾아서 다시 썸브네일을 빌드해주지요.
760은 현재 블로그 컨텐츠 영역의 가로 너비고, britta, coffeebean, brikka, grinder 이미지는 예전 커피 관련 포스트에서 네 이미지가 한 줄로 표시되도록 의도했던 거라 -_-a 1/4 사이즈로 사이즈를 재조정해준 것입니다.
-resize 나 -sample옵션이 조금 더 빠르긴 하지만 -adaptive-resize 에 비해 결과물이 좋지가 않더라구요.
다들 잘 응용을 해보아요~

prev, next?

블로그가 확실히 유행은 유행인가보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고, 좋은 자료들을 정리해주시는 많은 분들이 있는 덕에 뭔가를 검색했을 때 누군가의 블로그가 나오는 일이 잦아졌다.
근데 문제는 페이지 이동을 위한 prev / next 링크! 이게 블로그 툴마다 사용하는 의미가 살짝씩 다른 듯 싶다. 어떤 툴은 “다음 / 이전 페이지” 라는 의미로, 어떤 툴들은 “Previous Entry / Next Entry” 란 의미로 사용되고 있기 때문에 헷갈리는 일을 종종 겪고 있다.
뭐 물론 첫 페이지 부터 봤다면 당연히 둘 중 어떤 의미인지 알겠지만… 검색해서 들어가는 경우는 대부분 중간 부터 보게 되기 때문에 더 헷갈리는 거 같다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