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EG-LA에서 WebM에 대응되는 특허를 모으기 시작했습니다.

얼마 전 구글에서는 라이센스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chrome 브라우져에서 h.264/AVC에 대한 지원을 그만두겠다는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하지만 예전 글에서 써놨듯이 WebM의 비디오 코덱인 VP8은 h.264/AVC와 유사한 부분이 굉장히 많기 때문에 특허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요. 드디어 MPEG-LA에서 VP8에 대한 대응을 시작한 것으로 보입니다.
2월 10일 MPEG-LA에서는 Call for patents를 발표했고, 3월 18일까지 제출된 특허들을 바탕으로 VP8에 해당 특허가 꼭 필요한 부분인지를 판단한 후 그런 특허들이 있다면 특허풀을 구성할 예정입니다.
그리고 특허풀이 만들어지게 되면, 관련 특허를 가진 회사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라이센스 방식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하는데요. 이렇게 될 경우 구글에서 원했던 license free 정책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결국 VP8이 가질 수 있는 장점이 거의 없을 것 같네요. H.264/AVC 같은 경우는 이미 많은 하드웨어 가속 칩들이 생산되어 있고, 또한 소프트웨어 인코더/디코더도 다양한 언어/라이센스로 배포되고 있기 때문에 사용하는 입장에서도 VP8보다는 H.264/AVC가 더 편리할 것이라는 거죠.
물론 특허풀이 형성되지 못할 가능성이 없는건 아닙니다. 이렇게 된다면 html5의 video 태그라거나 혹은 라이센스 비용을 감당할 수 없는 작은 단체들에게 VP8은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만 이렇게 될 가능성은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이네요.
관심 있으신 분은 아랫 글도 읽어보시면 재밌을 것 같아요.
http://arstechnica.com/web/news/2011/02/mpeg-la-starts-the-search-for-vp8-patents.ars
덧: MPEG에서는 h.264/AVC의 baseline profile과 비슷한 성능을 낼 수 있는 license free 코덱을 표준화하려고 계획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중국에서 만든 AVS를 기반으로 시작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MPEG-LA에서 VP8을 괴롭히는 것은 이 코덱과도 연관이 없진 않을 것 같네요.

학생분들은 이제 MS 개발툴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컴퓨터 공학을 전공하다보면 실습을 해야할 일이 잦은데, 무료로 나와있는 편리한 개발툴이 많지 않다보니 불법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일이 잦은 형편입니다. 아무래도 Visual Studio 등의 비싼 가격도 이런 현실에 한 몫해온 것이 사실이죠.
물론 Visual Studio Express Edition 이란 이름으로 MFC 등이 빠진 버젼을 학생들에게 무료 배포하곤 했지만, OpenGL 이라거나 MFC 등을 실습해야 하는 경우에는 이것으로 커버하기가 쉽지 않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대학생들에 한해서는 더 이상 불법 소프트웨어로 실습할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Microsoft 에서 개발 툴들을 대학생들에 한해 무료 배포하기 시작했거든요.
http://www.microsoft.com/korea/msdn/dreamspark/index.aspx
위 URL 을 참고해보시면 알겠지만, Visual Studio 2005/2008 Professional Edition 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Expression Studio 라거나 Windows Server 2008 Standard Edition, SQL Server 2008 Developer/Express Edition 까지 포함하고 있습니다. 용도에는 맞지는 않더라도 Windows Server 2008 를 사용하면 OS 마저 무료로 사용할 수 있겠습니다.
물론 우분투에서 gcc 와 eclipse, mysql 등을 사용하는 것도 좋은 선택일 수 있겠지만, 라이센스나 추가 비용을 걱정하지 않고 실습 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적법한 환경이 생겼다는 점은 상당히 고무적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