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v’를 어떻게 읽는게 좋을까? 디브? 디비젼?

최근 미투데이에서 div를 ‘디브’라고 읽지 말자는 주장이 나왔고 ‘HTML 요소 이름의 풀어쓴 말과 한국말 표현‘이라는 페이지가 생겨났다. 이를 처음 봤을 때 생각났던 글은 바로 요 글!

이 주장에 따르면 div는 ‘디비젼’이라 읽어야 하고, em은 ‘앰퍼시스’로, pre는 ‘프리 포매티드’, cite는 ‘사이테이션’이라 읽어야 한다. 그런데 malloc을 ‘말록’이라 읽는 것을 보고 한심해보였다는 글이나 div ‘디브’라고 읽으면 싸보인다는 말을 난 이해할 수가 없다.

자 HTML specification에서 div를 어떻게 표현했는지를 한 번 살펴보자.

The DIV and SPAN elements, in conjunction with the id and class attributes, offer a generic mechanism for adding structure to documents. These elements define content to be inline (SPAN) or block-level (DIV) but impose no other presentational idioms on the content. Thus, authors may use these elements in conjunction with style sheets, the lang attribute, etc., to tailor HTML to their own needs and tastes.

div를 ‘division’이라 지칭한 곳은 전혀 없다. em과 pre는?

EM: Indicates emphasis.

The PRE element tells visual user agents that the enclosed text is “preformatted”

from http://www.w3.org/TR/html401/struct/text.html

이를 그대로 해석해보자면 ‘EM은 강조를 나타낸다. … PRE 요소는 시각적인 유져 에이젼트에게 자신의 안에 있는 텍스트가 “이미 형식화되어있는” 텍스트라는 것을 알려준다.‘가 된다. 다시 말해 강조를 위해 사용되는 태그로 EM이란 태그가 있고 형식화된 텍스트를 표현하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PRE(프리, 피알이)란 태그가 있다라고 말할 수 있다.

태그는 축약 표현으로 볼 수도 있지만 그 자체로 약속이고, (그 약속을 이해하는 사람들이 모두 이해할 수 있는) 하나의 단어라고 생각한다. 만약 div를 ‘디브’라 읽고, EM을 ‘이엠’, pre를 ‘프리’ 라고 읽는 문제 때문에 서로간의 의사 소통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면 위에서와 같은 주장을 이해할 수 있겠지만 실제 이런 태그를 생긴 그대로 읽는 것 때문에 생기는 문제를 난 보지 못했다.

오히려 abbr같은 태그를 ‘어브리비에이션’처럼 읽게 되면 알아듣기도 쉽지 않고, (미리 이 단어가 무슨 단어인지를 알지 못하는 이상)[1] 발음하기도 쉽지 않을 것 같고, 실제 외국인들과 토론을 할 일이 생겼을 지라도 이런 식으로 태그를 읽는 것이 도움이 될 것 같지는 않다. (한국인과의 대화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은 엑센트와 장/단음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 한국식 발음을 잘 알아듣지 못한다.)

왜 형을 형이라 부르면 안되고,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면 안되는걸까?

난 이해할 수가 없다.

길동아 내 너에게 호부호형을 허락하노라.

[1] 부끄럽지만 난 최근에서야 super script나 sub script같은 단어들의 의미를 알게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