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스 공개: yuvplayer

예전 포스트에서 얘기한 적이 있던 제 yuvplayer 를 svn repository 에 추가했습니다. 관심이 있으신 분은 아래 링크를 따라가보시면 되겠네요.

http://trac.unfix.net/browser/yuvplayer

사실 한 달쯤 전에 올려뒀는데, 제 svn repository 는 저조차 잘 가보질 않기 때문에 아무도 몰랐을거라 생각합니다;; 흐흣~ Mac 용 버젼도 있는데, 이건 아직 넣고 싶은 기능들 중 구현을 안한 것들이 많아서 추가해두지 않았습니다.

visual studio 2005 기반으로 작업하다보니 프로젝트 파일등이 모두 vs2005 용이네요. 하여튼 uyuv, yuv444, yuv422, yuv420 등으로 된 파일을 플레이할 수 있고,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누른 후 현재 프레임을 다른 포멧으로 저장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관련 포스트:
mac 버젼 – http://b.mytears.org/2007/06/541
windows 버젼 – http://b.mytears.org/2007/06/544

YUVplayer for MS Windows

지난 이틀간 작업한 내 YUVPlayer for windows~! MFC + OpenGL 기반으로 작성되었고, 정말 아무 문제 없이 사용할 수 있을만큼 완성도 높게 작업해보기는 처음이 아닐까 싶다. (CUI 기반으로는 공개를 하고 있지는 않았지만 혼자 유용하게 쓰는게 몇 가지 있는데… GUI 기반으로는 정말 처음인 것 같다.)

단축키를 통해 모든 액션을 취할 수 있고, 드래그앤 드롭을 통한 파일 오픈 또한 가능하다. 게다가 _lseeki64 같이 64bit offset 을 사용하는 시스템 콜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2GB 를 넘어가는 파일들도 문제 없이 플레이가 가능하다. (31GB 짜리 파일도 문제 없이 플레이가 가능한 것을 확인했음.)

위 스크린 샷은 기본적인 플레이 화면! CBitmapButton 을 통해 이쁜 플레이어 버튼을 만들었고, 여러가지 편법을 통해 –;; 사이즈가 조절되더라도 저 레이아웃이 그대로 유지되도록 만들었다.

Continue reading YUVplayer for MS Windows

내 첫 cocoa application: yuv player

저번 주에 개인적으로 de-interlacing 관련된 발표를 준비하느라 논문에 있는 de-interlacing 기법들을 구현해서 실험을 했었는데, 맥에서 돌아가는 yuv player 를 못찾는 바람에 결과는 윈도우로 옮겨서 확인해야하는 불편이 있었다.

랩에 이미 충분히 쓸만한 yuvplayer 가 있기는 하지만 윈도우 전용이고, 내가 예전 신입생 과제를 하면서 만들었던 플레이어 역시 윈도우용;; 뭐 하튼 플레이어를 구현하는데 필요한 기반 테크닉은 다 갖추고 있었기 때문에 MFC + OpenGL 로 구현해봤던 것을 똑같이 Cocoa+OpenGL 로 구현해봤다.

메뉴를 이용해서 size 와 color format, frame rate 등을 준비할 수 있도록 만들었는데, size 와 frame rate 를 사용자가 직접 입력하는 것은 귀찮은 관계로 나중에 -_-;;

뭐 하튼 Zoom 하고 Drag And Drop 과 관련된 코드만 추가하고 나면 내가 구현하고 싶었던 모든 기능이 다 들어가는 거 같다. (Zoom 이야 glPixelZoom 을 사용하면 한방에 오케이니 흐흣)

XCode + Interface Builder 를 이용한 첫 결과물인데, 굉장히 오래전에 이미 나와있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인데도 불구하고 굉장히 편리하게 프로그래밍이 가능해서 감탄을 해버렸다. 물론 MS 진영도 Visual Studio 2005 로 오면서 편리한 기능들이 꽤 많이 추가되긴 했지만, GUI Application 을 만들기 위한 IDE 로는 XCode + 인터페이스 빌더 쪽이 한 수 위인 듯…

MFC 나 Cocoa 나 진입 장벽이 꽤 높지만… 기본적인 테크닉을 익히고 나면 굉장히 강력하게 사용이 가능한 것 같다. 그리고 C 에 능숙하다면 다른 언어를 접하는 데도 그리 큰 어려움을 느끼지 않는 것 같다. 학부 시절 C++, Java 등에 눈길을 뺐기지 않고 주력 언어로 C 를 선택했던 게 탁월한 선택이었던 듯…

p.s) 코드를 좀 정리하고 sourceforge 등에 자리를 틀어볼까 싶네요. :)

AVR

실험(4) 과목 때문에 스트레스가 여간이 아닙니다. 중간고사 평균이 8점이었고, 중간 + 기말 + Report 점수를 합산한게 70점을 넘지 않으면 F 를 주시겠다는군요. 문제는 이 과목이 전공 필수이고, 전 요번학기가 마지막이어야만 한다는 거죠.

하여튼 그런 이유로 추가 점수를 받기 위해 오랫만에 AVR 을 만져야 했습니다. AVR 은 ATMEL 에서 만든 MCU 로 ISP 인터페이스를 갖추고 있어서 복잡한 롬라이터를 만들지 않고도 간단하게 프로그램을 구울 수 있습니다.

빵판에 구성한 AVR ISP

실험(4) 시간에 atmega128 과 관련 보드 / ISP 가 지급이 되었지만, 뗌질을 하다가 칩을 태워먹은건지 아님 어딘가 뗌질이 잘못된건지 하여튼 작동하지를 않더군요. 어쩔 수 없이 예전에 사두었던 AT90S2313 을 이용하기로 마음을 먹고 위의 사진처럼 빵판에 회로를 구성했습니다. 보기엔 좀 그렇지만 하여튼 작동은 잘 하는군요. 후훗

AVR 을 이용한 자판기 에뮬레이터

결국 두 시간동안 열혈 뗌질을 한 끝에 위와 같은 최종 결과물을 만들어냈습니다. I/O 가 모잘라서 500원 투입 버튼은 만들지 않았지만, 그걸 제외하면 구현해야 하는 스펙은 모조리 구현해놓았습니다.

모처럼 오랫만에 mcu 를 가지고 놀았더니 재밌네요. 필받은 김에 아래와 같은걸 추가로 뗌질해봤습니다.

이 회로는 뭘까요~?

예전에 홍익대학교 전자전기공학부 학회인 유레카에서 유행했던 겁니다 ;) 축제 때 팔기도 했던걸로 알고 있는데… 뭐 하여튼 L.E.D 에 저항연결하기도 귀찮고, 전원을 따로 입력받기도 귀찮고 해서 3V 로 동작하게 만들어버렸습니다.

아래 사진은 밤에 불을 다 꺼놓고 노출을 1s 로 해놓은 뒤 위 회로를 살짝 흔들어준 모습입니다. 메시지를 길게 넣을 수도 있지만 그 노가다가 귀찮아서 -_-;

잔상으로 그려진 스마일 마크

위 회로를 업그레이드 해서 ^_^, -_-, T.T, 하트 등을 그릴 수 있도록 업데이트 했습니다. 결과물을 보시려면 아래 url 로 ;)

http://mytears.org/tmp/dir/?path=./avr&N

p.s) 참고로 AVR 을 굽기 위해선 MISO / MOSI / SCK / RESET (ISP 에서 입력을 받습니다.), VCC, GND 그리고 XTAL1, XTAL2 (크리스탈) 정도만 연결해주면 됩니다. 예전에 VCC, GND 등은 패러랠 포트에서 들어오는 건 줄 알고 삽질한 기억이 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