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book 업그레이드…

요새 맥북이 조금 버벅이는 게 안타깝기도 하고, 조금 여유도 있고 해서 약간의 업그레이드를 시도했습니다. 우선 메모리를 DDR3 2GB에서 DDR3 4GB로 업그레이드 했고, 하드를 5400rpm 250GB에서 7200rpm 320GB 로 업그레이드했습니다.

메모리의 영향인지 아님 MacUpdate Promotion현재 $49.99에 패러랠 4.0 이 포함된 번들 디스카운트를 실행 중입니다.를 통해 구입, 최신 버젼으로 업데이트한 패러랠 덕분인지 패러랠을 띄우더라도 버벅거리질 않고 있습니다. 구 파워북의 경우 1.5GB 메모리로도 크게 부족한 걸 못느꼈었는데, Rosetta 때문인지 (막상 ppc 바이너리를 쓰는 것도 없어보이는데) 레오퍼드가 메모리를 많이 먹는건지는 몰라도 어쨌든 인텔 맥에서 2GB 메모리는 조금 부족한 것 같습니다.

하드를 교체하면서 소음이나 발열, 전력 소모량 등 때문에 약간 걱정을 했었는데, 기우였네요. 어제 새벽 12시 쯤부터 배터리 만으로 사용해본 결과 배터리 타임은 평상시와 다름 없는 4시간 50분을 기록했습니다. 소음은 아주 조용한 상황에서 민감하게 들으면 들리는 고주파음이 약간 있긴 한데, 크게 신경쓰이는 정도는 아니고 발열은 따로 온도계를 가지고 재보기 전에는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하고 있습니다. (히타치 제품)

처음 업그레이드를 한 직후에는 크게 차이를 못느끼겠는데, 이래저래 App들을 설치하고 평소와 다름없는 작업 환경을 갖추고 나니 확실히 쾌적해진 걸 느낄 수 있네요. 돈이 조금 들긴 했지만 전혀 아깝지 않습니다.

아자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