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보드 XE 관련 약간의 해명…

미투데이를 돌아다니다가 성민 장군님의 미투에서 ‘전 제로보드 XE를 잘 모릅니다!!! 말할때는 좀 생각을 하고 말해주세요.‘란 포스트을 보게 되었다. 위 포스트에는 Ever™님이 남기신 XE의 단점이 있다면??이란 글에 대한 해명글이었는데, 글 내용들을 읽다보니 내가 했던 얘기들과 약간의 연관이 있을 것 같다.

첫째, 우선 클래스와 관련된 얘기는 내가 했던 얘기와 분명히 연관이 있다.

Continue reading 제로보드 XE 관련 약간의 해명…

CentOS 삽질 후기: 잘못된 정보여 안녕!

얼마 전에 아는 형 부탁으로 또 하나의 서버를 살펴봐주게 되었다. 장기적으로 할건 아니고 단발성으로 잠깐 봐주게 될 일이었는데…

여기 설치되어 있던 리눅스는 Fedora core2! 아는 사람은 다 알다시피 Fedora core2 는 업데이트 지원이 끊긴지 이미 오래된 배포판이다. 하여튼 알려진 버그들로 무장된 상태를 유지하는건 알바로써의 자세가 아니기 때문에 최신 버젼으로의 업데이트를 시도해봤지만 core2->8 으로의 업데이트는 실패!! (core8 의 redhat-release를 설치한 뒤 yum upgrade 를 시도해봤지만 패키지 의존성이 해결되질 않는다. 7, 6, 5 도 마찬가지)

차례로 순서를 밟아가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3, 4, 5 순서로 시도를 해봤는데 8 까지 제대로 업데이트가 되지도 않았을 뿐더러 reboot 이 제대로 되지 않아 버렸다. 하하하하하하 (사고 쳤단 얘기) apache, mysql 등이 /usr/local/apache, /usr/local/mysql 등의 prefix 에 설치되어 있었고, init script 조차 제대로 없는 그런 암울한 상황이었는데 마침 잘됐다는 생각으로 CD 와 함께 IDC 에 방문했다. fedora 는 업데이트 주기가 너무 짧고, 내가 관리해야할 서버가 아닌 마당에 젠투를 깔아주는건 옳지 못하단 생각이 들었으며, 우분투 등을 깔아주기엔 내가 너무 무지했다. 결국 선택한건 CentOS 5.1!

불행히도 DVD rom 이 없었기 때문에 가져갔던 CentOS 5.1 dvd 는 사용할 수가 없었고, 혹시 몰라 구워갔던 CentOS 5.1 net install cd 를 사용해야 했다. 설치야 예전 레드햇 계열들과 별로 다르지 않으니 어렵지 않게 끝~

하지만 이게 왠 일! /home 계정 밑에 있는 파일들을 아파치에서 읽질 못한다! 혹시나 해서 apache 유져의 쉘을 /bin/bash 로 바꿔주고 apache 유져로 스위치한 뒤 파일들을 읽어보니 잘 읽어온다. -_-; 헉; 이젠 리눅스마저 날 농락하려 드는건가 싶은 마음이… ㅠ.ㅠ 정확히 뭐가 문젠지도 몰라서 검색어조차 찾을 수 없던 이 시점! selinux 라는 요상 야릇한 단어가 눈에 들어왔다. 하여튼! 검색을 통해 찾아낸 아래와 같은 명령어를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acl 을 사용하는건지 아님 뭔가 다른 방법을 사용해서 저런 secure context 를 저장하는 건지 까지는 모르겠지만 하여튼 강화된 보안 정책 덕에 초보 리눅서만 고생했다. ㅠ.ㅠ 그나저나 하고 싶었던 얘기는 내가 천재라 저런 문제를 해결했다는게 아니고, 웹에 잘못된 문서가 너무 많다는 것!

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CentOS apache home 403 등으로 검색했을 경우 상위 랭크로 나오는 페이지들은 대부분 아파치 소스를 가져다 빌드해서 저 에러를 피해가는 요상한 방법이다. 그나마 거기에 설명된 설치 법에는 CFLAGS 등을 설정하지도 않고, 무슨 의미인지도 모르는 옵션들로 가득차 있으며 그나마 효율적이지도 않다.

linux 는 배포판 별로 파일 레이아웃에 대한 정책이 있다. 약간씩은 다르지만

/usr – 실행파일, 라이브러리, man 페이지, 문서 등이 놓여짐
/etc – 설정파일이 놓여짐
/var – 런타임에 생성되는 데이타가 놓여짐 (로그, 데이타베이스 파일, 메일 파일 등등)
/tmp – 임시파일 저장장소

대강 위와 같은 정책을 사용하며 약간 부연하자면 /usr 과 / 에 대해 아래와 같은 디렉토리 구조가 더 사용된다.

/bin 실행파일
/sbin 관리자한테만 필요한 실행파일
/lib 프로그램이 실행될 때 사용하는 쉐어드 라이브러리등이 존재

이런 얘기를 왜 하냐면 배포판에서 제공하는 패키지를 사용할 경우 위의 정책대로 파일들이 놓여지며 설정파일을 찾기 위해선 /etc 밑을 뒤지면 되고, 실행은 /usr/local/apache/bin/apachectl start 와 같이 해야 하는게 아니라 apachectl start 와 같이 하면 된다.

그냥 소스를 가져다가 ./configure –prefix=/usr/local/apache 와 같이 설치할 경우 PATH 가 걸려있지 않아서 실행 파일의 full path 를 적어줘야 하는 불편함 외에도 man page 가 놓여있는 경로가 MANPATH 에 등록되질 않기 때문에 명령어 들의 man 페이지를 확인해볼 수도 없다. (사실 저렇게 설치하는 유져가 man 페이지를 참고할 거란 생각은 별로 들지 않지만) 거기다가 init 스크립트를 제공하지 않는 프로그램들도 많아서 프로그램의 실행 종료를 수동으로 해야하는 불편도 생긴다.

간단한 예로 mysql 을 패키지로 설치한 것과 소스로 /usr/local/mysql 에 설치한 것을 비교해보자.

소스 패키지
실행 /usr/local/mysql/bin/mysql mysql
man page 사용불가능 사용가능
데몬 시작 /usr/local/mysql/bin/mysqld_safe & /etc/init.d/mysqld start
데몬 종료 ps ax|grep mysql 후 kill 해당pid /etc/init.d/mysqld stop
자동 실행 /etc/rc.local 에 /usr/local/mysql/mysqld_safe & 추가 ntsysv 에서 mysql 체크
파일 변조 확인 불가능 rpm -Va mysql
제거 rm -rf /usr/local/mysql rpm -e mysql
업데이트 체크 수동 yum check-update mysql
파일 리스트 find /usr/local/mysql rpm -ql mysql

이걸로 끝이 아니다. 만약 openssl 이 업데이트 되면서 소스로 가져다 설치한 mysql 이 실행되는데 필요한 libcrypto.so.4 란 파일이 제거되었다고 해보자. rpm 등을 사용하면 dependency check 과정이 있으므로 이런 황당 무계한 일이 벌어지지 않는다. 하지만 소스로 설치했다면 저 라이브러리를 찾을 수 없다는 에러를 만날 수밖에 없다.

그리고 실행파일 경로(PATH)나 man page 경로(MANPATH) 같은 건 ~/.bash_profile 이나 /etc/bashrc /etc/profile.d 등을 수정해주면 쉽게 등록해 줄 수 있다. 하지만 이런 것까지 설명하고 있는 문서는 본 적이 별로 없는 것 같다. (물론 이렇게 설치하는 유져가 man 페이지를 확인할 거란 생각은 하지 않는다.)

우선 패키지 관리자를 사용하면 업데이트가 나왔는지를 확인하는 작업과 업데이트를 수행하는 일이 아주 간단해진다. 또한 프로그램의 설치/제거 가 같은 인터페이스를 통해 이뤄지고, 데몬의 실행/종료도 비슷한 인터페이스를 통해 이뤄진다.

대부분의 데몬들은 /etc/init.d/데몬이름 start|stop 와 같이 시작/종료를 할 수 있으므로 뭔가를 새로 설치했을 때 어떤 식으로 실행해야할지, 어떤 식으로 종료시켜야할지 고민할 필요가 없다. 게다가 ntsysv 를 통해 gui 로 시동 스크립트들을 관리할 수도 있게 되고…

뭐 하튼 예전부터 주장하고 있는 바지만 괜히 a.p.m 을 구축하기 위해 이미 다 설치되어 있는 apache, php, mysql 등을 제거하고 libjpeg, libungif, libgd 등을 줏어다가 하나하나 빌드하는 방법을 설명한 문서는 다 사라졌음 좋겠다.

jpeg 헤더가 필요하면 yum install libjpeg-devel 을 설치하면 된다. gif 헤더는? yum install libungif-devel, gd 는 yum install gd-devel …

다들 삽질로 부터 해방되는 그 날까지! 꺄아악

p.s) 졸려서 날림 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