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친 사고들…

조금 덜 알아봤다가 금전적으로 이래저래 사고를 많이 치고 있다. -_-a

우선 서버! 유니와이드 다신 쳐다도 보지 않을거다. 지네 제품하고 관련된 부품인데 재고가 없덴다. 자기들도 부품을 구하려면 MSI에 RMA을 받아야하는데 가격이 상당할거라고 한다. 난 사실 어느정도 바가지 좀 씌워도 되니까 대신 RMA 받아 줬음 좋겠는데, 그냥 안된다고 딱 잘라서 거절한다.

비굴하게 MSI Global 홈페이지의 Online Customer Service 에 방열판을 구할 수 있을지 글을 남겼다. 얘네 답변이 빠르긴 한데 크게 도움은 안된다. 처음엔 MSI Korea에 연락하라는 답변이 달렸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MSI Korea에 연락해봤지만 없덴다. 유니와이드는 자기네랑 거래하는게 아니라 본사랑 거래하고 있을거라며 자기들은 쏙 빠져나간다.

다시 Online Customer Service에 글을 남겼다. 한국 본사는 재고 없다고, 조금 비싸도 되니까 해외에서 주문하고 싶은데 어떻게 방법이 없겠냐고! 답변이 달렸는데 자기네 영업 담당이라며 이메일 주소를 하나 남겨줬다. 귀찮게 해서 미안하지만 여기다가 연락하랜다.

귀찮아도 난 이메일을 보냈다! 못 구하면 손해가 이만저만이 아니고 지금까지 받은 정신적 데미지도 만만치 않으니까! 그런데 대답이 없다. 이메일을 보낸지 아직 7시간 밖에 안됐지만 기분 별로다.

별로 유명하지 않아서인지 단품으로 부품 구하기 정말 어렵다. 아예 비슷한 서버 하나 더 사서 방열판만 빼고 버리는 것도 생각해봤는데, 얘네 브랜드 제품을 중고로 구하기도 쉽지 않다. 용산 돌아봐도 이 방열판을 구하는게 쉽진 않을 거 같지만 도전은 해봐야지…

부품 구하는 거 실패하면 질렀던 cpu랑 본체랑은 되팔 생각인데, 쉽게 팔릴 지도 의문이고, 최소 십만원 이상은 손해볼 거 같다.

이걸로 끝이었음 그나마 개운했을텐데, 오늘 중국에서 온 석사 신입생을 교육하려고 프레젠테이션 준비를 하다가 드디어 알아버렸다. 유니바디 맥북에는 mini dvi가 아니라 mini display 포트가 있다는 사실을!!! 그나마 다행일지도 모르겠다. 발표하려고 미국 갔을 때 알았음 얼마나 당황했겠어…

뭐 어쨌든 덕분에 얼마 전 질러준 mini dvi to vga 케이블은 쓰레기가 되버렸다.

문제는 오늘 신입생 과제 설명을 시작으로 담주 MPEG 오디오 표준 발표 (멀티미디어 부호화 특론), 다다음주 Multi-directional Demosaicing 발표 (CSIE 09), 그 다음주 컨퍼런스 리포트 (연구실 세미나), 그 다음 주 Entropy Coding 관련 발표 (멀티미디어 부호화 특론), 연구실 세미나 내 차례, Computer Vision 수업 발표 등 프레젠테이션 일정이 빡빡하게 잡혀있다는 사실…

mini-dvi to vga 케이블이랑 프레젠터랑 다 유용하게 잘 쓰겠구나 싶었는데 망치로 뒷통수를 후려맞은 기분이다. 여기서 또 금전적 손해 4만원… mini-dvi to vga Adaptor, mini-display to vga Adaptor… 사실 order status를 확인해보고, ‘얘네가 잘못 배송해준거였군!’ 항의 전화나 한 방 때려야겠다! 싶었는데, 자세히 보니 mini-dvi 와 mini-display의 차이였다. 이걸 누가 알아보냐고!!!!!!!!!!!!!!!!!!!!

그나저나 같이 번역한 다른 분들은 벌써 책을 받아서 다 나눠줬다는데, 난 아직 구경도 못해봤고 그나마 늦을 거 같다는 연락도 없다. 난 완전 뒷전인 거 같아서 서운하고, 또 일도 막 말리는 거 같아서 진짜 울고 싶다. ㅠ.ㅠ

으아악!!!!! 짜증 와방이다!!!!!!!!!!!!!!!!!!!!!!!!

오늘의 뻘짓…

제 워드프레스에 트랙백이 안달린다는 얘기를 듣고 제 개발용 데이타베이스에다가 워드프레스를 설치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오랫만에 디비를 들여다보니 예전에 뭔가를 테스트한다고 깔아놨던 찌그래기가 보입니다. 한 번쯤 정리할 때가 됐다는 생각이 들어 디비를 drop 해버렸습니다.

어라? 내 개발용 데이타베이스 이름은 ‘aqua_dev’인데…

네 오랫만에 디비 한 번 날렸습니다. -_-a 다행히도 매 주 한 번씩 자동으로 백업이 되고 있었고, 오늘은 월요일이기에 피해가 코멘트 세 개 정도에 불과합니다. 휴~

역시 인생지사 세옹지인지 디비를 복원한 후에 트랙백을 무사히 도착받을 수 있었습니다.

예전에 ‘rm -rf ~/’를 실행했을 때에 비하면 별 거 아니긴 했지만 하여튼! drop, rm -rf 같은 명령어를 사용할 때는 조금 긴장하고 작업을 해야겠습니다. -_-a

덧: 참고로 제 트랙백 주소는 글주소/trackback 인데, 따로 눈에 보이게 적어놓지 않아서인지 글주소로 트랙백을 보내시는 분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_-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