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체코 여행 후기 1부~

얼마 전 학교 일 관련해서 영국에 출장(?)갈 일이 있었습니다. 마침 학기가 끝나는 시점이었고, 비행기 표도 마침 구하기가 힘드길래 출장 일정 앞으로 일주일 일정을 붙여서 영국, 체코를 구경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여행의 시작은 비행기 표와 숙소를 예약하는 것이라 생각하기에 인터넷을 뒤져 민박집을 열심히 찾았습니다. 민박집을 이용해보는 건 처음이었기 때문에 걱정이 많이 되더라구요.

Continue reading 영국, 체코 여행 후기 1부~

황당한 영국 퀸즈 민박… 이건 아니자나!!

아는 분은 아시겠지만 지난 주 토요일부터 잠시 유럽에 와있습니다. (사실 놀러온 건 아니구요. 퍽!!) 지난 토요일부터 수요일 오전까지 영국에 머물렀고, 정오쯤에 비행기를 타고 체크에 넘어온 뒤 금요일에 다시 영국에 돌아갔다가 국제 회의에 참석하고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는 일정인데요.

정말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_-

사실 성수기가 되면 민박집들 불티나는 건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영국에서 묶었던 민박집 이거 조금 너무하다 싶어서 글을 남깁니다. (이런 글 별로 안좋아하는데, 다른 분들 피해보는 일 없었으면 좋겠다 싶어서)

영국 1존 퀸즈 민박이란 곳에 묶었었는데, 저보다 많아야 대여섯살 많을 거 같은 주인 여자분 처음 보자마자 절 언제 봤다고 반말질입니까? 뭐 제가 어려보였을 수도 있겠지만 처음부터 좀 기분이 상하더라구요.

홈페이지에는 점심 샌드위치 제공이라고 써있지만 실제로는 없는 서비스였습니다.

뭐 그것까지도 좋아요. 정말 황당한 건 제가 어제 그 곳을 떠날 때 겪었던 일입니다.

사실 제가 영국에 간 목적은 토요일부터 있는 MPEG 미팅이었는데요. 우선 영국으로 가서 영국을 2~3일 구경하고, 체코를 구경한 뒤 다시 영국으로 돌아가서 미팅에 참석할 예정이었습니다.

우선 퀸즈 민박에 도착해서 3일치 민박비를 드렸고 (첫날치는 예약할 때 선입금) 뭐 알아서 배려하며 지내다가 체코로 떠나오면서 금요일 이후로는 아침 식사를 제공해주지 않아도 된다는(아침 식사를 빼면 가격이 더 쌈) 얘기를 드렸습니다. 그랬더니 금,토 비용을 미리 지불했냐고 물어오더군요.

그래서 처음 들어올 때 그 날 비용은 그 때 드리겠다고 얘기드리지 않았냐고 말을 했습니다. 그랬더니 미리 돈을 내지 않으면 예약이 안된거라고 그러네요. -_-a

그럼 하루치를 미리 내고 가겠다고 15파운드를 드렸습니다. 그랬더니 영국에 왔으면 다 지불해야지 그런 식으로 하는 건 안된다고 배짱을 부립니다. 뭐 구지 귀찮게 숙소를 옮기고 싶진 않아서 그럼 계산을 미리 다 해달라고 50파운드를 드렸습니다.

정말 황당한 건 이 때 -_-!!!

거스름돈을 찾아보더니 거스름돈이 없답니다. 그래서 잔돈 없으면 미리 선금도 못받겠다네요. 정말 황당해서…

제가 돈이 없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없어보이는 것도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이런 대접 정말 황당하더라구요.

첫 날 들어갔을때는 남자 도미토리에 4명 (2층 침대 하나 + 1층 침대 * 2)이었던게 제가 나오기 전 날 6명(2층 침대 세개)으로 변경되었고, 정말 짐 놓을 공간조차 제대로 없었습니다.

말이 한식 아침 제공이지 제 요리가 300배 나아보였구요. 화장실도 2개라고 안내하고 있지만 알고보면 방이 두 건물에 나누어져 있습니다. 자기가 생활하는 건물 하에선 화장실은 하나인거죠. -_- 더 황당한 건 샤워실에 거울이 없다는거… 아 정말 이건 아니다 싶네요.

혹시나 영국 쪽으로 가실 분 중에 퀸즈 민박에 묶으실려는 분이 있다면 뜯어 말리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