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김광석씨의 라이브 앨범에는 다음과 같은 나래이션이 실려있다.

처음 보내드린 곡이 서른즈음에 라고 하는 노래였습니다. 공감하시는지요. 누구나 스스로의 나이에 대한 무게는 스스로 감당해내면서 지냅니다. 10대 때는 거울처럼 지내지요. 자꾸 비춰보고 흉내내고, 선생님 부모님 그리고 친구들…

그러다 20대 때 되면 스스로를 찾기 위해 좌충우동 부대끼면서 그러고 지냅니다. 가능성도 있고 나름대로… 주관적이든 일관적이든 객관적이든… 나름대로 기대도 있고, 그렇게 지내지요. 자신감은 있어서 일은 막 벌리는데, 마무리는 못해서 다치기도 하고 아픔도 간직하게 되고 그러면서… 그래도 자신감은 있어서 유리처럼 지내지요. 자극이 오면 튕겨내버리던가 스스로 깨지던가.

그러면서 그 아픔같은 것들이 자꾸 생겨나고, 또 비슷한 일들이 일어나면 더 아프기 싫어서 조금씩 비껴나가죠. 피해가고… 일정부분 피해가고 일정부분 비껴가고 그러다보면 어느새 나이에 니은자 붙습니다. 서른이죠.

그 때쯤 되면 스스로의 한계도 인정해야하고 주위에 일어나는 일들도 더 이상 재밌거나 신기하거나 하지 않습니다. 얼마 전 후배를 하나 만났는데 올해 갓 서른이에요.

형, 왜?, 답답해… 뭐가? 재미없어… 글쎄 뭐가? 답답해… 너만할 때 다 그래…

뭐 그런 답답함이나 재미없음이나 그런것들이 그 즈음에, 그 나이 즈음에, 저 뿐만이 아니라 그 후배 뿐만 아니라 다들 친구들도 그렇고 비슷한 느낌들을 가지고 있더군요. 그래서 계속 그렇게 답답해하면서 재미없어 하면서 지낼것이냐 좀 재밌거리를 찾고 이루어내고 열심히 살아보자 뭐 그런 내용들을 지난 7월에 발표한 4집 앨범에 담았습니다.

어렸을 적 생각에 나이 서른이라고 하면 뭔가 멋있어 보였고, 내가 그 나이쯤 되었을 땐 좋은 직장도 가지고 멋진 여자와 만나 결혼도 하고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는 멋진 어른이 되어 있을거라 생각했다.

‘답답하다.’

Continue reading 생각…

바람이 불어온다…

오늘 낮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예전에 원서를 넣었고 최종 면접까지 갔었던 회사에서 병특 TO가 확정되었으니 아직 전문연구요원에 편입되지 않았으면 이력서를 넣어보라는 전화였다.

사실 결과를 확인하기 전까지 난 그 회사에 붙을 것이라고 예상했었고, 이미 마음은 서울을 떠나있었다. 결과 통보 메일을 받지 못했기 때문에 직접 전화를 해서 결과를 확인해야했고, 전화로 확인했던 불합격 소식에 더 힘들었었던 기억이 난다.

Continue reading 바람이 불어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