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EG-LA에서 WebM에 대응되는 특허를 모으기 시작했습니다.

얼마 전 구글에서는 라이센스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chrome 브라우져에서 h.264/AVC에 대한 지원을 그만두겠다는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하지만 예전 글에서 써놨듯이 WebM의 비디오 코덱인 VP8은 h.264/AVC와 유사한 부분이 굉장히 많기 때문에 특허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요. 드디어 MPEG-LA에서 VP8에 대한 대응을 시작한 것으로 보입니다.

2월 10일 MPEG-LA에서는 Call for patents를 발표했고, 3월 18일까지 제출된 특허들을 바탕으로 VP8에 해당 특허가 꼭 필요한 부분인지를 판단한 후 그런 특허들이 있다면 특허풀을 구성할 예정입니다.

그리고 특허풀이 만들어지게 되면, 관련 특허를 가진 회사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라이센스 방식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하는데요. 이렇게 될 경우 구글에서 원했던 license free 정책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결국 VP8이 가질 수 있는 장점이 거의 없을 것 같네요. H.264/AVC 같은 경우는 이미 많은 하드웨어 가속 칩들이 생산되어 있고, 또한 소프트웨어 인코더/디코더도 다양한 언어/라이센스로 배포되고 있기 때문에 사용하는 입장에서도 VP8보다는 H.264/AVC가 더 편리할 것이라는 거죠.

물론 특허풀이 형성되지 못할 가능성이 없는건 아닙니다. 이렇게 된다면 html5의 video 태그라거나 혹은 라이센스 비용을 감당할 수 없는 작은 단체들에게 VP8은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만 이렇게 될 가능성은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이네요.

관심 있으신 분은 아랫 글도 읽어보시면 재밌을 것 같아요.

http://arstechnica.com/web/news/2011/02/mpeg-la-starts-the-search-for-vp8-patents.ars

덧: MPEG에서는 h.264/AVC의 baseline profile과 비슷한 성능을 낼 수 있는 license free 코덱을 표준화하려고 계획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중국에서 만든 AVS를 기반으로 시작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MPEG-LA에서 VP8을 괴롭히는 것은 이 코덱과도 연관이 없진 않을 것 같네요.

Published b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class="" title="" data-url="">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pre class="" title="" data-url=""> <span class="" title="" data-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