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관적 화질 평가: H.264/AVC vs VP8

오늘 MPEG-4 메일링 리스트로 날라온 글…

http://www.streamingmedia.com/Articles/Editorial/Featured-Articles/First-Look-H.264-and-VP8-Compared-67266.aspx

소렌슨 인코더를 이용하여 H.264/AVC의 베이스라인 프로파일로 인코딩된 파일과 VP8을 이용하여 인코딩된 파일을 비교하고 있다.

사실 H.264/AVC는 화질이 충분히 훌륭하지 못하다는 이유로 디즈니 등에서 사용을 거부 당했었고, 이런 점을 보완하기 위해 FRExt(Fidelity Range Extension)를 추가했었다. 그 결과 베이스라인 프로파일과 FRExt 등이 적용된 High profile은 굉장한 성능차가 있음에도 Baseline profile만을 이용하여 성능을 비교했다는 점은 조금 아쉽다.

어떻게 생각하면 전력으로 승부한 VP8과 2진으로 승부한 H.264/AVC였다고 할 수 있을 듯…

어쨌든 위 사이트에선 움직임이 적은 영상에선 VP8 쪽이 좋았다고 이야기 하고 (골든 프레임이 배경을 잘 예측하기 위한 기술이니 어찌보면 가능할 수도 있는 얘기란 생각) 움직임이 클 때는 H.264/AVC가 좋았다고 얘기하고 있다. 그런데 내 눈엔 스케이트 보드나 피자 도우 만드는 영상에선 H.264/AVC가 훨씬 좋아보이고 나머지 영상은 별 차이가 없어보인다.

High profile로 비교했다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조금 궁금하지만 제목들이 First … 식으로 시작하는 걸 보니 곧 또 다른 성능 비교가 올라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 중…

뭐 그리고 그와는 별도로 아랫 글에서 인용하는 걸 까먹었던 구문…

3. How likely is VP8 to actually be free of patents? Even if VP8 is worse than H.264, being patent-free is still a useful attribute for obvious reasons. But as noted in my previous post, merely being published by Google doesn’t guarantee that it is. Microsoft did similar a few years ago with the release of VC-1, which was claimed to be patent-free — but within mere months after release, a whole bunch of companies claimed patents on it and soon enough a patent pool was formed.

3. VP8이 정말 특허에서 자유로워보이나? H.264보다 VP8의 성능이 떨어진다 하더라도 특허에서 자유롭다면 분명 유용할 것이지만 예전 포스트에서 말했듯이 구글에서 말하는 것 만으로는 특허에서 자유롭다는 것을 보장할 수 없다. 마이크로소프트도 몇 년 전에 VC-1을 특허에서 자유로운 코덱이라 주장했지만 결국 몇 달 후 많은 회사들이 자신의 특허권을 주장했고, 곧 특허 풀이 형성되었다.

from The first in-depth technical analysis of VP8

어쨌든 재밌게 지켜보는 중…

Published by

4 thoughts on “주관적 화질 평가: H.264/AVC vs VP8”

  1. 좋은 글 감사합니다.
    역시나 화질 차이가 좀 많이 나네요. 아직은 비판적인 부분이 많이 있지만 (특히 말씀하신대로 특허 부분) 그래도, 구글인데.. 라는 심정으로 좀 더 지켜보고 있습니다.

    1. 사실 저 주관적 화질 평가는 H.264/AVC에 굉장히 큰 제약을 걸고 했다는 걸 알아야 합니다. :)

      http://en.wikipedia.org/wiki/H.264/MPEG-4_AVC#Profiles

      위의 링크를 확인해보시면 알겠지만 Baseline profile은 8×8 size의 intra prediction(8×8 transform과만 함께 사용됩니다.)이나 Bi-directional inter prediction(앞의 글에서 말했다시피 B-Frame을 사용하는 것 만으로 10~20%의 gain이 생겨나며, 최근 사용되기 시작한 hierarchical B structure를 같이 활용하면 훨씬 큰 gain을 얻을 수 있습니다.)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다시 말해 VP8에 포함된 툴 정도만을 활용하도록 제약을 건 상태에서 실험을 했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아마 High profile로 승부한다면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화질 차이가 생기지 않을까 싶네요.

      뭐 그래도 구글이니까… 더 재밌게 지켜봐도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

  2. 맨날 보기만 하다가 처음 리플 남기는 느낌이네요 ^^;
    제가 보기에도 H.264가 대부분 block 현상도 덜하고 나은거 같은데 음..
    결국은 특허로 인한 선점 싸움이려나요…

    1. 뭐 기술적인 성능이 전부는 아니니까요. ;) 만약 VP8으로 서비스하는 곳이 많아진다면 다른 업체에서도 따라갈 수 밖에 없겠죠. 다만 그걸로 인한 이득을 누가 보게 될지 잘 모르겠습니다.

      다들 H.264는 로열티를 내야하기 때문에 Evil이라고 하면서 오히려 로열티를 내지 않기 위해 체택한 VP8 때문에 더 큰 로열티를 부담하게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에 조금 두렵기도 하네요. ㅠ.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class="" title="" data-url="">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pre class="" title="" data-url=""> <span class="" title="" data-url="">